오뚜기가 쌓은 이익잉여금 1조2712억 원…경쟁사 압도

오뚜기(대표 함영준, 이강훈)는 지난 3월 말 기준 1조 원이 넘는 이익잉여금을 쌓아둔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규모가 비슷한 동종업계 경쟁사 중 최대 규모이자 유일하게 1조 원대를 기록했다. 그중 이익잉여금 최저인 동원FB와의 격차는 10.3배에 달했다.27일 데…

삼성물산, 실적 나빴지만 탄탄한 재무건전성 지켰다

삼성물산이 1분기 수익성 악화에도 불구하고 재무건전성을 견조하게 지켜냈다.이 회사1분기 기준 부채비율은 2017년 85.4%, 2018년 78.1%, 2019년 78.5%로 최근 2년간 70%선을 유지했다. 27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삼성물…

금호타이어, 중국 더블스타 피인수 후 생산량 급감...넥센타이어에도 뒤져

금호타이어(대표 전대진)의 타이어 생산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중국 타이어 업체인 더블스타에 인수된 이후2018년에 전년 대비13,6%나 감소했고, 급기야 올해 1분기에는매출규모 3위업체인 넥센타이어에도 생산량을 역전당했다.두 기업 간 1분기 생산실…

아모레퍼시픽그룹, 내부거래 매출 의존도 심화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주요 계열사들의 매출이 감소한 반면내부거래를 통한 매출 규모는 증가하면서, 작년 한해내부거래 의존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26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아모레퍼시픽그룹과 11개 계열사들의 매출 및…

유한양행 쌓여가는 이익잉여금…이정희 대표 취임 후 3391억 원 추가

국내 5대 제약사들은 지난 3월 말 기준 평균 6165억 원의 이익잉여금을 쌓아둔 것으로 나타났다. 5개사 중 유한양행의 이익잉여금이 1조5257억 원으로 ‘최고’였고, 종근당이 1448억 원으로 ‘최저’였다. 양사의 이익잉여금 격차는 10.5배에 달했다.압도적…

보험사 주담대, 생보는 삼성생명에서 손보는 삼성화재에서~~

보험업계가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를 내린 가운데,생명보험·손해보험 부문 모두 삼성 계열사들의 대출 금리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데이터뉴스가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제공하는 11개 보험사(생명보험사 7곳, 손해…

코스맥스 부채비율 '넘사'...340.7%로 업계 톱

코스맥스(대표 이경수, 김재천)의 올해 3월 말 기준 부채비율이 주요 화장품기업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회사의 부채비율은 매출 상위 10곳의 평균보다 276.5%포인트 높은 상태다.21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2018년 화…

아우디코리아, 5월 신규 등록 대수 '제로'…누적 등록 대수도 31.4%↓

아우디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의 5월 누적 신규 등록 대수가 총 2559대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3729대) 대비 31.4%나 쪼그라들었다. 이 회사는 4월과 5월에 판매 실적을 전혀 올리지 못했다.21일 데이터뉴스가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공시된 아우디코리아…

허리띠 졸라맨 대상, '영리한' 경영으로 순이익 24.6%↑

종합식품회사 대상이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효과적인 영업비용 관리를 통해 당기순이익을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20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대상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규모는 7233억 원, 영업이…

건설사 톱5, 1분기 판관비 1조3272억 원 썼다…1년 새 2.7%↑

건설사 톱5의 판매비와 관리비(판관비)가 1년 새 2.7% 늘었다. 올해 1분기 합계 기준 판관비는 1조3272억 원으로 집계됐다.20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 등 건설사 톱5의 판관비 추…

애경산업, 매출원가율 50.7%…업계 톱

애경산업(대표 이윤규, 채동석)의 올해 1분기 매출원가율이 50.7%로 주요 생활용품업체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 안세홍)은 생활용품 빅3 중 매출원가율이 가장 낮았고,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유일하게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생활용품 3사 1분기 영업이익률 들춰보니…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 안세홍)의 1분기 영업이익률이 생활용품 빅3 중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대폭 하락한 탓이다.애경산업(대표 이윤규, 채동석)은 1분기 영업이익률이 2년 연속 빅3 중 최저라는 불명예를…

지갑 얇아진 외국인 관광객…씀씀이 가장 많이 줄인 ‘미국인’

올해 1분기에도 방한 외국인 관광객의 평균 지출경비 감소가 이어진 가운데, 주요 국가 중 미국인 관광객의 지출경비 감소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18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외국인 관광객의 평균 지출경…

온라인쇼핑몰 이용자가 가장 많이 찾는 구매 채널은?

온라인쇼핑몰 이용자 중 50.9%가11번가, G마켓 등 오픈마켓을 이용해 온라인쇼핑을 진행한다는응답 결과가 나왔다. 이어 소셜 커머스, 종합 쇼핑몰, 개인 쇼핑몰 순으로 이용자 비율이 높았다.18일 데이터뉴스가 시장분석기관 DMC미디어의 '인터넷 쇼핑 행태…

KCC건설, 민간개발 사업확대 전략 '쓴맛'...매출 '뚝'

KCC건설이 내부거래 규모를 축소하면서 매출 감소의 직격탄을 맞았다. 이 회사의 2018년 내부거래 매출은 전년에 비해 62.1% 감소했고, 매출은19.8% 하락했다. 18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KCC건설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

[유통업태별 가격 비교] 다소비 가공식품 값, 대형마트만 싸졌다

가공식품 판매 가격 추이를 유통업태별로 분석한 결과, 대형마트만 전월 대비 구매 비용이 하락했다. 백화점, 기업형 슈퍼마켓(SSM), 전통시장의 가격은 모두 전월 대비 소폭 증가했다.18일 데이터뉴스가 한국소비자원의 ‘다소비 가공식품 2019년 5월 가격동…

카드 사용자 수 가장 많은 40대, 연체자 수도 '최다'

전체 연령대 가운데 신용·체크카드 사용자 수가 가장 많은 40대가 연체자 수도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17일 통계청 통계빅데이터센터의 '2018년 연령대별 카드 사용자 및 연체자 수(KCB 카드데이터(이용실적)를 바탕으로 개인 소비 및 신용을 분석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