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순수지주사 유일 억대 연봉…일반직원 1억858만원

미등기임원 포함 시 CJ 3억8500만 원 압도...미등기임원 톱은 GS 9억9100만 원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해 국내 주요 순수지주사 중 임원을 뺀 일반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곳은 ㈜LG로, 유일하게 억대연봉을 받았다. 미등기임원을 포함할 경우 CJ(주)가 3억8500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7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국내 주요 순수지주회사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임원을 제외한 일반 직원들의 급여가 가장 많은 지주사는 ㈜LG로, 평균 1억858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별도의 사업활동을 하지 않고 자회사로부터 받는 배당금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 순수지주회사를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일반 직원의 평균 급여가 1억 원을 넘는 곳은 ㈜LG가 유일했다. ㈜LG에 이어 ㈜GS가 9804만 원으로 2위, CJ㈜가 9395만 원으로 3위에 올랐다.

다만, 미등기임원을 포함한 지주사 직원 평균 급여는 CJ㈜가 3억8500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평균 급여가 2억 원에 근접한 ㈜LG(1억9674만 원)와 ㈜GS(1억9000만 원)가 2, 3위를 기록했으며, 롯데지주(1억2499만 원)와 ㈜LS(1억300만 원)도 1억 원을 넘었다. 

미등기임원을 포함했을 때와 제외했을 때 직원 평균 급여 차이가 가장 큰 지주사는 CJ㈜로, 2억9105만 원의 격차를 보였다. 미등기임원 평균 급여가 9억3800만 원으로 최상위급인데다 미등기임원수가 20명으로 많은 편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등기임원인 이재현 회장의 높은 보수(71억8700만 원)도 평균치를 끌어올렸다.

지난해 미등기임원의 평균 보수가 각각 9억9100만 원, 8억8441만 원이었던 ㈜GS와 ㈜LG도 미등기임원을 포함했을 때와 제외했을 때 9000만 원 내외의 차이를 보였다.

미등기임원 포함 시 평균 급여가 1억 원을 넘은 롯데지주는 미등기임원을 뺀 일반 직원 평균 급여가 6911만 원으로,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6987만 원), 아모레퍼시픽그룹(6554만 원)과 함께 6000만 원대를 기록했다. 미등기임원 포함 여부에 따른 롯데지주의 직원 평균 급여 차이는 5588만 원이었다. 

반면, 한국콜마홀딩스는 미등기임원 포함 시(9400만 원)와 제외 시(9253만 원)의 직원 평균 급여 차이가 147만 원에 불과해 조사 대상 지주사 중 가장 작었다. 미등기임원의 평균 보수(1억1177만 원)가 다른 지주사들에 비해 낮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콜마홀딩스는 지난해 5억 원 이상 보수를 받은 미등기임원이 없었다. 

이번 조사에서 지주사 직원수가 가장 많은 곳은 롯데지주로, 181명이었다. ㈜LG(132명), 아모레퍼시픽그룹(122명), 한국콜마홀딩스(102명)도 100명을 넘었다. 반면, ㈜GS(29명), 한진칼(31명),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36명)는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직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등기임원수는 롯데지주가 30명으로 가장 많았고, CJ㈜(20명)와 ㈜LG(15명)도 많은 편에 속했다. 반면, ㈜GS(3명), 한진칼(3명), 세아홀딩스(4명)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또 순수지주회사 전체 직원 대비 미등기임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CJ㈜로, 34.5%였으며, 롯데지주(16.6%),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13.9%), ㈜LG(11.4%), ㈜GS(10.3%)가 10%를 넘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