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주채무계열 순위 다섯계단이나 상승 '불명예'

작년 26위에서 올해 21위…2015년 신규 편입된 이후 순위 상승세 계속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홍국 회장이 이끄는 하림 그룹의 주채무계열 순위가 수직 상승했다. 4년째 순위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주채무계열이란 금융기관에 진 빚이 많은 대기업을 뜻하는 말로,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를 평가받아야 하는 기업집단이다.

4일 금융감독원은 2018년 말 기준 금융권 신용공여액(대출+선수금환급보증)이 1조5745억 원 이상인 30개 계열기업군을 ‘2019년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 금융감독원은 전년 말 기준 금융기관 신용공여액이 한 해 전 금융기관 전체 신용공여액의 0.075% 이상인 기업집단을 매년 주채무계열로 지정한다.

이번 주채무계열로 선정된 곳은 전년 31개보다 1개 감소했다. 동원·현대상선 등 2개 계열이 신규 편입했고, 한국타이어·장금상선·한진중공업 등 3개 계열이 제외됐다.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의 ‘2019년 주채무계열의 금융권 신용공여액 기준 순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하림의 순위 증가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하림의 주채무계열 순위는 지난해 26위에서 올해 21위로 다섯 계단이나 상승했다.

하림은 2015년 주채무계열에 신규 편입되며 37위를 기록한 이후, 2016년 32위, 2017년 28위로 순위가 계속 상승하고 있다.

하림 외에는 S-OIL(19위→16위)과 세아(29위→26위)가 각각 세 계단씩 상승하며 큰 증가폭을 보였다. CJ(15위→13위)는 두 계단 올랐다. 그리고 현대자동차(2위→1위), 롯데(5위→4위), 한화(7위→6위), GS(10위→9위) 등 4곳은 각각 한 계단씩 상승했다.

반대로 LS(13위→15위), 코오롱(16위→18위), 금호석유화학(28위→30위) 등 3곳은 주채무계열 순위가 두 계단씩 하락했다. 또한 삼성(1위→2위), LG(4위→5위), 현대중공업(6위→7위), 대우조선해양(9위→10위), 대림(18위→19위), 동국제강(21위→22위), 대우건설(22위→23위), KT(23위→24위), 홈플러스(24위→25위), 금호아시아나(27위→28위) 등 10곳은 한 계단씩 낮아졌다.

한편 주채권은행은 올해 주채무계열 30곳에 대해 상반기 안에 재무구조를 평가하고, 평가 결과가 미흡한 계열에 대해서는 재무구조개선 약정 등을 체결하고 자구계획 이행을 점검하는 등 신용위험을 관리한다.

이루비 기자 ruby@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