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교체 효과?...CJ제일제당, 강신호 체제서 영업익 86.5%↑

매출·영업이익·당기순이익·영업이익률 모두 수직상승…바이오 사업 성장세 돋보여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신호 CJ제일제당 신임 대표가 첫 상반기 성적표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지난 해 하락세로 돌아섰던 영업이익이 강 대표 체제서 반등에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은 660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6.5% 증가했다.

5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CJ제일제당의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 기업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11조7518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해 10조 원대에 진입한 이후 또 다시 성장세를 이끌어내며 주목됐다. 올해 매출액은 전년 동기(10조5331억 원) 대비 11.6% 증가한 수치다.

국내외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함에 따라 비대면(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확산된 데 영향을 받았다. 외식이 줄어들면서 가정 간편식(HMR) 판매가 늘었고, 이에 따라 가공식품 판매 호조도 이어졌다.


CJ제일제당은 올해 1월 강신호 총괄부사장을 새로운 수장으로 맞이했다. 강 대표는 취임 이후 매출을 큰 폭으로 성장시키면서 상반기 첫 성적표에서 합격점을 받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 대표는 1961년 경북 포항 출생으로 고려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1988년 삼성그룹에 입사했으며 2002년 CJ제일제당 경영관리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2005년 CJ그룹 인사팀장, 2010년 CJ제일제당 경영지원실장, 2011년 CJ제일제당 제약전략기획실장, 2014년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 2016년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장, 2018년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 등을 역임했다.

매출액 성장에 따라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늘었다. CJ제일제당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2018년 3949억 원에서 2019년 3544억 원으로 하락한 바 있다. 올해 영업이익은 660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6.5%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이 영위하고 있는 모든 사업부문의 영업이익이 늘었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CJ제일제당이 영위하고 있는 사업부문으로는 식품, 바이오, 유통 부문 등이 있다. 

그 가운데서도 바이오 부문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바이오부문의 상반기 영업이익이 2019년 859억 원에서 2020년 2844억 원으로 231.1% 증가했다.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성장함에 따라 전체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24.2%에서 43.0%로 18.8%포인트 증가했다. 사료첨가제의 계약 판가가 상승한 가운데 고수익 제품의 판매가 확대됐고, 원가가 개선된 데 영향을 받았다.

이 기간 식품 부문과 유통 부문의 영업이익은 각각 2019년 상반기 1662억 원, 1321억 원에서 2020년 상반기 2842억 원, 1590억 원으로 71.0%, 20.4%씩 증가했다.

순이익도 6099억 원으로 집계되며 성장세를 그렸다.

이윤혜 기자 dbspvpt@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