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전업카드사 중 수익증가율 최고

7개사 모두 영업이익 순이익 증가…재난지원금·비대면서비스 덕분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나카드가 코로나19 상황에서 가장 높은 수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신한카드, 삼성카드, KB국민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등 전업카드 7사 중 하나카드는 상반기 영업이익과 순이익 증가율이 가장 가팔랐다. 

14일 데이터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전업카드사 7곳의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7곳 모두 2020년 상반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7곳의 총 영업이익은 1조52억 원, 순이익은 7621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7702억 원, 6078억 원 대비 30.5%, 25.4%씩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로 소비심리는 위축되었지만,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및 비대면 서비스를 통한 비용 효율화 등으로 이익을 늘렸다.

그중 전년 대비 영업이익과 순이익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곳은 하나카드(대표 장경훈)다.

하나카드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904억 원이다. 2019년 상반기 영업이익 437억 원 대비 106.9% 늘었다. 순이익도 337억 원에서 653억 원으로 93.8%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가장 낮았던 하나카드가 올해는 높은 증가율을 보이며 롯데카드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넘겨 꼴찌를 넘겨줬다.

하나카드는 5월4일부터 하나은행 영업점에서 진행되던 하나카드의 업무처리를 비대면으로 전환시켰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영업환경을 구축하는 동시에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이로인해 모든 카드업무를 디저털화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

현대카드(대표 정태영)의 영업이익은 2019년 상반기 1515억 원에서 41.1% 증가한 2138억 원으로 나타났다.  순이익은 1218억 원에서 1662억 원으로 36.5% 증가했다.

현대카드는 유명 기업들과 1대1로 손잡고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를 출시하며 호응을 이끌어낸 것에 영향을 받았다. 대한항공, 이베이코리아 등과 협업했다. 이베이코리아와 협업한 '스마일카드'는 지난 5월 발급 80만매를 돌파하기도 했다.

롯데카드(대표 조좌진)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669억 원에서 15.2% 증가해 771억 원 기록했다. 순이익은 478억 원에서 35.1% 증가한 646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사모펀드 운용사인 MBK파트너스가 롯데카드의 새 주인이 됐다. 신속한 내부 정상화 작업과 수익성 중심의 포트폴리오 구축으로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개선했다.

우리카드(대표 정원재)의 영업이익은 1028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상반기 680억 원 대비 51.3% 늘었다. 순이익은 665억 원에서 797억 원으로 19.8% 증가했다.

삼성카드(대표 김대환)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상반기 2433억 원에서 2980억 원으로 22.5% 늘었다. 순이익은 1920억 원에서 15.9% 증가한 2226억 원으로 조사됐다.

KB국민카드(대표 이동철)와 신한카드(대표 임영진)의 영업이익은 전년 상반기 1969억 원, 3657억 원에서 13.3%, 11.7% 씩 오른 22341억 원, 4084억 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각각 1461억원, 2704억 원에서 12.1%, 11.6%씩 오른 1638억 원, 3019억 원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는 1월 근속 10년 이상 일반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등 비용 절감을 꾀했다.

김재은 기자 wood@dat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