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S&P 2020 K-방역 전시회’ 내달 18일 개최

K-방역 물품·기술의 해외 조달 요청 부응 위한 온라인 전시회…UN 및 해외 조달시장 전문가 대거 참석

  •  
  •  
  •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엔프로젝트조달기구(UNOPS)와 한국의 STS&P 조직위원회, MBC 문화방송이 공동 주최하는 ‘STS&P 2020 K-방역 전시회 및 콘퍼런스’가 11월 18일부터 20일까지 서울에서 열린다. 

주최 측은 이 전시회를 통해 코로나19 기간 인정받은 K-방역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UN 및 해외 조달시장에서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참여 기회를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확진자가 3000만 명 가까이 되는 등 국제 사회는 코로나로 인해 공황상태에 있다. 하지만, 한국은 정부의 적절한 대응과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 우수한 의료기술 및 제품 덕분에 모범적인 대응사례를 만들고 있고, UN과 해외 각 기관은 K-방역 물품이 원활하게 공급되길 희망하고 있다. 

이에 부응하기 위해 열리는 STS&P 2020 K-방역 전시회 및 콘퍼런스는 박광온 민주당 사무총장이 대회장을, 이영철 데이탐 회장이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다. 또 정세균 총리가 축사를 할 예정이다. 
STS&P 2020은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스마트 기술 및 조달 전시회로, 2017년 처음 개최돼 올해로 4회째를 맞는다. 

STS&P 2020은 행사에 참여한 유엔 및 해외 조달시장 담당자에게 국내 방역기업들의 자세한 정보를 첨단 홍보 시스템으로 제공하고, 해외 기관의 조달 담당자와 1대 1 상담을 주선하는 등 실질적인 해외진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에서 펼쳐지며, UNOPS, 세계보건기구(WHO) 등 10여개 유엔 기구, 월드뱅크, 아시아개발은행 등 국제기구, 글로벌 기업과 재단, 70여명의 각 국 보건 관련 구매 담당자들이 바이어로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인공지능(AI) 앵커와 증강현실(AR) 프로모션, 랜(LAN) 스튜디오 방식 등 한국의 우수한 디지털 미디어 기술을 세계적으로 알리는 계기도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엔은 2016년 지속가능발전목표(SDG)를 정하고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이를 달성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의 하나로 제시하고 있다. STS&P는 SDG의 달성을 위해 스마트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는 국제적인 플랫폼이며, 유엔과 공동으로 SDG를 주제로 하는 전시회 및 콘퍼런스다. 

STS&P는 또 유엔의 SDG를 통해 창출되는 거대한 시장에 한국 기업이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STS&P는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공헌할 혁신적인 기술을 해외조달 시장, BOP 시장, SDG 관련 신시장과 연결하고, 투자 공모전, 신기술 및 신상품 설명회를 통해 임팩트 투자 펀드를 비롯한 다양한 투자와 연결시키는 장을 제공한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SDG의 대중화를 위한 K-팝 온라인 콘서트가 특별 행사로 진행된다. SDG 달성에 가장 적극적인 연예인을 시상하며, MBC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이영철 STS&P 조직위원장은 “오랜 기간 동안 충실히 준비해온 만큼 지구를 살리는 SDG 목표에 부합하며 세계 시장에 진출할 기회를 제공하는 알찬 행사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며 “GCF를 유치함으로써 기후 관련 국제적인 선도국가가 되었듯이 이번 행사를 통해 방역 관련 리더 국가로 국제사회에 각인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동식 기자 lavita@datanews.co.kr